home > 하지정맥류 > 하지정맥류의 치료 및 예방법

하지정맥류

문의전화
대        전 : 042) 471-3075
청        주 : 043) 233-0252
안양/평촌 : 031) 382-7588
천        안 : 041) 564-8877

하지정맥류의 치료 및 예방법

하지정맥류의 치료방법

압박요법

의료용 압박 스타킹을 착용하여 다리의 혈액순환을 도와 증상을 완하시키며 모든 치료법(혈관경화요법이나 수술 요법)의 효과를 높이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치료가 아니라 보조적인 방법입니다.

정맥 내 레이져치료 (EVLT)

문제가 있는 정맥(주로 대복재 정맥과 소복재정맥) 안으로 레이저 광섬유(fiber)를 집어넣어 레이저 에너지로 혈액을 응고시키고 혈관벽에 손상을 주어 혈관을 막는 시술입니다. 부분마취로 시술이 가능하며 수술 및 회복후 압박스타킹을 착용하고 당일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가능합니다.

1999년 810nm Diode가 개발된 이후 Navarro에 의해 처음 치료결과가 발표되었으며 이후, 940nm, 980nm, 1320nm, 1470nm 등의 레이저 치료가 개발되어 이용되고 있습니다. 현재는 과거의 발거술을 대체하는 수술로 인정되고 있으며 이미 15년 이상 사용하는 치료법으로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된 치료방식입니다.(미국 등 의료선진국가에서 90% 이상의 환자가 레이저나 고주파로 치료하고 있음)

고주파치료

1세대 고주파 치료는 정맥 안으로 고주파 도관을 삽입한 뒤 혈관벽과 접촉을 늘리기 위해 끝을 3갈래 혹은 10갈래로 펼친 후 고주파 카테터를 통해 정맥을 폐쇄시키는 방법으로 혈관의 크기가 큰 경우 (12mm이상)인 경우 치료가 어려운 단점이 있었습니다.

1세대 고주파치료

차세대 고주파 ClosurFAST가 나오면서 기존의 단점들을 극복하여 혈관 크기와 관계없이 치료가 가능해졌으며 치료효과는 레이저 치료와 동등하나 치료 후 통증이 거의 없어 레이저 치료와 함께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2세대 고주파치료

혈관 강화 요법 (sclerotheraphy)

아주 가는 바늘을 통해 경화제(정맥벽을 손상시키는)를 정맥에 주사한 후 압박 스타킹을 착용하여 정맥이 쪼그라들어 결국에는 흡수되게 하는 치료법입니다. 마취가 필요 없이 외래에서 쉽게 시행할 수 있으며 망상정맥이나 미세혈관확장증에 주로 쓰는 치료법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굵은 혈관에서 초음파를 이용하여 경화요법을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피부궤양과 피부착색이 발생할 수 있으나, 매우 드물거나 일시적입니다.

정맥발거술 (Ligation & Stripping)

레이저치료가 시행되기 전 가장 많이 사용된 방법입니다. 서혜부(살,사타구니)나 슬와부(무릎뒤, 오금)에 절개창을 만든 후 문제가 있는 대복재 정맥이나 소복재정맥을 묶거나 제거하는 방법으로 대부분 정맥마취 또는 척추마취 상태로 시행합니다. 2~5일 동안 입원이 필요할 수 있으며 서혜부와 슬와부 뒷편에 흉터가 남습니다.

보행성 정맥 적출술 (Ambulatory hook Phlebectomy)

국소마취 하에 정맥류를 따라 2_5mm 정도 크기의 절개를 여러군데 내어 구불구불하게 돌출된 정맥을 제거하는 방법입니다. 하지정맥의 주 원인이 되는 대복재 정맥과 소복재 정맥의 치료 후 사용되는 보조적인 방법입니다. 합병증으로는 일시적으로 멍이 들거나, 감각이상, 몽우리가 만져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 회복하면서 없어집니다.

느낌표 아이콘 예방법

  1. 너무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서 있는 것은 하지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직업상 피할 수 없다면 자주 다리를 움직여 주세요. 또한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도 예방이 됩니다.
  2. 주기적인 운동, 특히 걷기가 가장 좋으며 다리와 정맥이 튼튼해 집니다.
    (앉아서 발목을 돌린다.발끝에 힘을 줬다 오무렸다를 반복한다. 바닥에서 발을 들어올려 자전거를 타는 것처럼 한다. 등)
  3. 과체중과 고염식은 발의 부종과 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식단조절을 통해 예방해야 합니다.
  4. 변비는 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섬유소가 많은 식사로 변비를 예방합니다.
  5. 장시간보행 후 또는 서있는 자세로 일을 한 후 휴식을 할 때는 다리를 가슴높이 정도로 올려줍니다.
  6. 장시간의 비행이나 회의를 할 때는 50~60분마다 일어서서 움직이거나 발목을 상하로 움직이는 운동을 합니다.
  7. 복부, 사타구니, 다리부위가 너무 꽉 끼이는 내의나 옷은 피합니다.
  8. 다리를 꼬아서 앉지 않습니다.

약도문자받기

전화번호를 입력하시면 SMS로 약도를 전송해 드립니다.

지점 선택
- -